포덕 159년 11월 16일 (금)

(총부게시판에서 옴겨온글) 천도는~~하지아니하면 > 자유 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

게시판 > 자유 게시판

(총부게시판에서 옴겨온글) 천도는~~하지아니하면

천도교조직/구성경전/천덕송성지행사자료실커뮤니티
Norway
◎천도는 ~~하지 아니하면
이승민 | 2018-10-27 02:35:25

조회 98


道 過三 天心 自昏

도 과삼 천심 자혼 <성사법설_후경1_489면>



✔천도(道)는 ‘과유불급(過猶不及)’이라,

하여 과(過)하여 지나침은 미치지 못함과 같기에 ‘중용(中庸)’이 중(重)함을 가르침이나,

이 ‘중용(中庸)’이치를 깨달은 자가 도(道)를 펴고자 함에

과거(過去)로부터 오늘에 이르기 까지 과부족(過不足)을 거울삼아,

아무리 어려운 위태로움 속에서도 참고 견디며(過三)

욕계(欲界)인 삼십삼천(三天)의 과정(過程)을 통과(通過)하고 초과(超過)하였다 하더라도,

여기서 한 걸음 더 진일보(進一步) 하는 노력을 꾸준히 하지 않는 다면,

천심(天心)은 자연(自=自然=저절로)히 또다시 ‘혼맹(昏盲)’하고 ‘혼미(昏迷)’하여 질 것이요.



✔천도(道)는 사람이 반드시 지켜야할 인사(人事)요 도리(道理)인바,

과(過)하다 할 정도로 한울님을 자주(三天) 찾아뵈오며

혼정신성(昏定晨省)의 정성을 지극히 드리지 않으면

마음(心)이 저절로(自) ‘혼미(昏迷)’하여 질 것이요.



✔천도(天道)를 자식에게도 부지런히 가르치어(過庭之訓)

자유자재(自由自在)하시는 천지부모(天地父母)님께

아침저녁으로 찾아뵙는 혼정신성(昏定晨省)의 예를 다하는 효자(孝子)가 되도록 하라,

그렇지 아니하면 본래 지니고 있는 천심(天心)은

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저절로(自) ‘혼암(昏暗)’하여 질 것이요,



✔천도(道)가 인간세상을 지키고 복을 주는 ‘삼천(三天)’의 본래 의무를 몰라라 하고

어기어 지나치면(過), 사람들의 마음(心)은 자연(自然)히 어두운 ‘혼란(昏亂)’에 빠질 것이니라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<송탄교구 圓菴 이승민의 귀귀자자 살펴내어 如是我解>
0
  • 페이스북으로 보내기
  • 트위터로 보내기
  • 구글플러스로 보내기
  • 카카오스토리 공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접속자집계

오늘
148
어제
347
최대
1,444
전체
412,253
소개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게시물 규제정책 Copyright © mosigo.net All rights reserved.
상단으로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